내 안의 야수 by 마거릿 밀러 추리소설의 늪

아버지로부터 상당한 유산을 물려받았지만 남동생 더글라스와 어머니를 버리고 집을 나와 싸구려 호텔에서 살고있는 헬렌. 어느날 에블린이란 여자가 전화를 걸어와 자신은 헬렌의 친구이자 앞으로 유명해질 사람이라면서 헬렌이 피를 흘리고 있는 모습이 수정구슬을 통해 보인다고 했다. 그렇잖아도 누군가 자신의 방에 몰래 들어와 돈을 훔치고 있다는 것을 눈치챈 헬렌은 에블린이란 여자를 찾아달라며 아버지의 지인인 블랙쉬어에게 부탁한다. 블랙쉬어는 에블린을 찾으러다니면서 그녀가 자신과 관계된 모든 사람들의 약점을 찾아 그것을 공격하여 불편하게 만들고 심지어 죽음에까지 이르게 하는 여자라는 것을 알아낸다. 에블린의 행동은 점점 심해져서 드디어 살인에까지 이르게 된다. 왜인지 모르지만 에블린이 가장 싫어하는 것은 헬렌. 헬렌은 에블린의 마수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병석에 누워있는 동안 남편이 빌려다준 추리소설을 읽으며 내가 써도 이것보다는 잘쓰겠다면서 쓰게된 소설이란다. 어떻게보면 건방진 의도였을수도 있지만 확실히 대단히 재미있는 소설이다. 1955년에 발표된 작품이에도 불구하고 2000년대에 발표된 작품이라고 봐도 손색이 없을정도의 스토리다. 에블린의 악의에 소름이 끼치면서도 그녀의 행동이 계속해서 궁금해지게 만들고 마지막에 반전이 놀랍다. 뭐 반전을 추측했을 사람도 많겠지만 내수준에서는 깜짝 놀랄만한 반전이었다. <내 안의 야수>는 요새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심리스릴러의 효시같은 작품이라고 한다. 길이도 길지 않고 진행속도가 빨라 완전히 푹 빠져서 재미있게 읽을수 있는 소설.

참 작가인 마거릿 밀러의 남편은 저 유명한 하드보일드 탐정 '루 아처'의 창조자인 로스 맥도널드라고 한다. 그러니까 남편이 빌려다 준 추리소설이 재미없다고 느꼈단이야기. 부부는 이후로도 계속해서 작품활동을 했지만 둘이 있을때 서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진 않았다고 하니 참 쿨한 부부다. 

트로피칼 비스코티, 우유식빵-2015년 베이킹 시작 음식에 관하여.

계란 1개, 설탕 50, 무염 버터 50,  박력분 170,  베이킹 파우더 1/2 ts, 베이킹 소다1/4ts, 트로피칼 믹스 80, 건포도, 건크렌베리 약간, 소금 약간. 
도나님 레시피 참조

버터를 설탕과 섞어 크림화시키고 계란넣고 잘 섞는다. 섞어서 미리 체쳐둔 가루류와 트로피칼 믹스 건포도 말린것등등을 넣고 11자로 섞어가며 뭉쳐준뒤 180도에서 25분정도. 한 김 식힌뒤 1cm정도 굵기로 잘 썰어서 160도에서 뒤집어가며 13분정도 굽는다. 
난 정석대로 버터 크림화시키고 만들었는데 나중에 확인해보니 레시피 올린 사람은 일단 설탕과 계란을 먼저섞은뒤 버터 렌지에 돌려 녹인 것을 부었더라. 뭐 이렇게 하면 더 쉬울듯한데 맛이 다른가? 근데 버터양이 작아서 나같이 크림화 싫어서 버터들어간 베이킹 안하는 사람도 힘들지 않게 할 듯. 
2015년의 첫 베이킹은 잘 안 만드는 비스코티. 예전엔 자주 만들었는데 요새는 이런 종류는 잘 안구워서....그래도 오랜만에 구우니 정말 맛있었다. 아...버터향은 정말 사람 정신 잃게 만드는 마약이라니까. 왜 인공버터향쓰는지 알겠음.  크렌베리도 건포도도 트로피칼 믹스도 모두 환상적인 조화였음. 일단 첫 베이킹 성공해서 완전 신남. (베이킹 시작한 지 오래됐지만 어깨가 안 좋은 고로 크림화를 싫어해 쿠키를 거의 망침 ㅋㅋㅋㅋ)
그리고 12월에 볼일보러 갔다 갑자기 필받아 브레드가든들려서 큰 식빵틀이랑 밀대 사옴. 
식빵틀은 평범한데 밀대가 아주 맘에 들음. 내가 쓰는 밀대는 나무긴 한데 밀대라기보다는 빨래방망이수준이라 애가 울퉁불퉁함. 매끈한 걸로 미니까 아주 잘됨. 난 도구를 가리지 않는 편이라 플라스틱이라도 상관없음. 

그리하여 완성한 우유식빵. 항상 그렇듯이 난 성형에 약한지라 끝부분이 약간 덜 부풀어서 경사짐. 그래도 닭살이 예술.....근데 내가 버터는 가끔 쓰지만 우유랑 계란 들어간 빵을 안만들다보니까 느끼해서 못먹겠더라. 역시 빵은 물이나 약간의 식물성기름이 들어가야지 맛있다. 사실 틀을 호밀발효종 빵 만들때 쓸려고 산거라 우유식빵은 많이 만들지 않을듯. 

테이큰3- 특별히 흠잡을 때 없이 무난. sundries-movie

딸바보지만 딸한테 위험한 일이 생겨 한 번 화났다하면 차 몇대 부수는 건 일도아닌 전직 CIA요원 브라이언 밀즈. 이번엔 살짝 좋은 사이가 될 지도 모르는 전처 레니가  살해당하면서 다시 화가 났다. 레니의 살해범 누명을 쓰면서 진짜 범인까지 찾아야 되는 그는 레니를 죽인 집단 뿐 아니라 자신을 쫓는 경찰에게도 선전포고를 하고 본격적인 추적에 나선다. 

난 테이큰1만 VOD로 봐고 2는 보지도 않아서 약간 걱정했는데 기우였다. 1편도 보면서 와 진짜 시간잘간다, 눈을 뗄수가 없네란 생각으로 봤는데 3편도 규모만 좀 커졌을 뿐 시간이 금방금방 잘 갔다. 좀 응?하는 장면도 있지만 이게 뭐 심각한 영화도 아니고 논리적인거 따지고 보는게 이상한 거겠지. 템포가 빠르고 밀즈의 액션이 시원시원해서 그런가 보다. 리암 니슨도 1편 찍으면서 그냥 극장개봉안하고 VOD용으로 나가지 않을까 했다는데 예상외로 크게 터져서 놀랐다고. 

난 액션물 내돈주고 극장가서 본거 진짜 처음인데 나쁘지 않았다. 완전 신났음. 새해 첫 영화로 좋았다.
키가 진짜 어마어마하게 큰 리암니슨. 항상 주위사람보다 머리하나씩은 크다. 스타워즈서도 요다랑 서있을때보면 요다가 바닥에 붙어 있는 듯 보였었지. 다리가 길어서 그냥 걸어도 주위사람 뛰는 거랑 비슷한 거리를 가는듯. 그리고 어떤 급박한 상황에서도  보여주는 뭔가 무표정한 표정이 있어서 보면 재미있다. 말투도 뭔가 감정이 배제된듯 하고...유튜브에서 그 표정과 말투로 코미디하는 영상이 있던데 정말 웃겼음. 
오랜만에 본 포레스트 휘태커. 영화 나온 사람들 중에 유일하게 리암 니슨하고 키가 비슷한 인물. 내가 쉰 둣한 목소리를 좋아해서 말할때마다 좋았다.

참 CSI의 청산가리 감별사 호지스가 나온다. CSI 매니아라면 아주 잠깐 나오는데도 알아볼 수 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